daily-story

새가 날아든다

회식을 하고 슬 마무리하고 집에 가려는데 마녀에게 전화가 왔습니다.

마녀 : "꺄~ 어떡해 집에 새들어왔어!!!!!!!!!!!!!!!!!!!!!!"

나 : "읭?"

참고로 마녀는 새를 무서워합니다.

이야기를 들어보니 고양이 사료를 주려고 가는데 뭐가 있더랍니다. 처음엔 쥐인줄 알았다네요.

베란다 방충망이 뜯어져있는걸보니 고양이들이 베란다 창문 쪽에서 물고온게 아닐까싶어요ㅠㅠ

저 어린 새가 혼자 날아 들어왔을리는 없고...

누구냐넌

놀래서 똥도 싸고 뭔가 피의 흔적도 조금 보입니다.

고양이들이 그런게 아닐까싶네요ㅠㅠ

인터넷에 찾아보고 수소문해보니 산비둘기? 멧비둘기 대략 4주쯤 된.. 유조인 듯 합니다.

날개도 상태가 안좋아보이고 여기 저기 다친게 힘들어보입니다.

고양이와 강아지 데려가던 동물 병원은 시간이 늦어서인지 연락이 안되네요.

빨리 치료해서 자연으로 보내줘야하는데..

물을 숫가락으로 떠먹여줬더니 잘 먹습니다.

일단 고양이랑 개가 근처에 못가도록 철망에 임시 보금자리를 만들어줬고, 6묘와 1멍으로부터 안전한 안방에서 같이 지내야겠습니다.

치료를 잘 마치고 건강하게 풀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.

+ 일단 이름은 "짹짹이"로 정했습니다.

카테고리의 다른 글

댓글 4

  • 적샷굿샷2014.08.29 12:04 신고

    잘보고 갑니다.

    • 덜구2014.08.29 12:27 신고

      방문 감사합니다 :-)

  • .블로그.2014.08.30 13:35 신고

    고생이 많으시네요. 부디 잘 돌아갔으면 좋겠습니다.

    • 덜구2014.08.30 21:47 신고

      감사해요
      시간은 좀 걸리겠지만..꼭 잘 돌려보내야겠어요ㅎㅎ