daily-story

오래된 캣타워의 변신은 무죄

음 저번에 포스팅을 했었는데요, 지난주에 대충 그림을 그려 재단한 원목을 주문해서 캣타워를 새로 만들었습니다.


2015.04.01 - [일상/기록] 간단하게(?) 원목 캣타워 만들기


기존에 캣타워를 어떻게 처리해야하나 생각하다가 문득 개집을 만들자는 생각이 들어서 마녀랑 얘기를 좀 했더랍니다.

근데.. 캣타워를 분해하고보니 나무가 큰 사이즈가 없어서 재료가 모자라더라구요.

어차피 개들은 소파에서도 잘 자니 그냥 고양이들 2층 집을 만들어주기로 했습니다. 

고양이들은 좁은 곳에 들어가는걸 좋아하니 괜찮겠다 싶더라구요.


오늘 만들 작품(?)의 신선한 재료입니다.


과정샷은 보고싶지 않으실테니 생략합니다 :ㅇ

크허엉 톱질하느라 힘들었어요.

오른손잡이라 오른팔만으로 톱질했더니 왼팔은 가늘고 오늘팔은 두꺼워진 느낌이네요.

주말에 망치질하느라 시끄러웠을텐데 아무말도 하지 않고 참아주신 윗집, 옆집, 앞집 이웃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올립니다 :D


완성!


나니!



위의 인형은 치워버릴까 했으나, 마녀가 친구에게 선물받은 물건이기도 하고 고양이들이 인형 배에 안겨서 잘 자더라구요.

그래서 그냥 놔뒀어요~


세월의 흔적. 찡구가 갈아먹었어요 =_=


새로 산 재료가 아니다보니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는건 어쩔수 없네요.

나름 뭐 분위기있습니다.


여기도 세월의 흔적이 느껴지네요.


처음에 고양이를 키울때 만들었던 캣타워라 버리기가 좀 그랬는데.. 

생각보다 깔끔하게 잘 나와서 좋습니다.


일단 임시로 무릎담요를 깔아줬구요, 마녀가 시간될 때 방석을 만들어주는걸로.. 제 마음대로 결정했어요 :D


다이빙 나니!


만든지 일주일 정도 됐는데, 인기가 꽤 좋아서 뿌듯합니다ㅋㅋ

으하하하!

카테고리의 다른 글

댓글 11

  • wallel2015.04.21 23:51 신고

    티비다이도 직접 만드신 것 같은 느낌이 풍기네요 ㅋ

    저도 토끼집 만들어줘야되는데..

    이건 뭐 서울가면 하는걸로 :)

    • 덜구2015.04.22 00:31 신고

      네 저기 TV다이는 고양이 화장실이예요ㅋㅋ
      양쪽에 하나씩 두개.. 중간에는 들어가는 입구고.. 사진을 보면 아실텐데 저 사진에서는 제대로 안보이네요ㅋㅋ
      토끼가 많이 큰가요?

    • wallel2015.04.22 13:38 신고

      토끼가 한 3년 키우니까 소형견만해지네요 ㅋㅋ

    • 덜구2015.04.22 19:14 신고

      토끼도 종류에 따라 다르겠지만.. 그 정도면 꽤 크네요ㅋㅋ
      걔들도 똥오줌 가리나요?

    • wallel2015.04.22 19:22 신고

      똥은 토끼가 괄약근이 약해서 막 뿌릴때도 있어요 ㅋㅋㅋ
      오줌은 새끼때 길 잘 들여놓으면 싸는데만 쌉니다. :)
      똥도 엥간하면 화장실에서 싸네요~

    • 덜구2015.04.22 19:33 신고

      오호ㅋㅋㅋ
      생각보단 잘 가리나봐요. 토끼는 키워본 적이 없어서..ㅋㅋ
      귀엽긴한데 말이죠 :D

    • wallel2015.04.22 19:49 신고

      솔직히 비추천합니다 ㅠ
      풀어놓으면 비글보다 더 사고친다고 생각하시면 될듯하네요 ㅠ

    • 덜구2015.04.22 19:52 신고

      아 그래요?
      비글보다 더 하다니..ㅋㅋ
      그럼 토끼는 그냥 나중에 언젠가 마당있는집으로 이사가면 키워야겠네요..ㅋㅋ

    • wallel2015.04.22 19:53 신고

      네 그게 좋을거같아요~
      마당있는집에선 풀어놓고 키울 수 있으니 토끼한테도 좋겠네요 ㅋ

    • 덜구2015.04.22 19:55 신고

      그 언젠가가 언제가 될진 모르겠지만요 ㅠ.ㅠ

    • wallel2015.04.22 19:58 신고

      빠이팅입니다 ㅠㅠ